[날씨] 내일(5일) 전국 폭염·열대야 지속 …낮 최고 37도 '찜통'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금요일인 5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낮 최고기온 37도까지 이르는 폭염과 함께 소나기가 내리겠다.

4일 기상청은 5일 아침부터 밤사이 강원 영동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5∼60㎜의 소나기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사진=기상청]

당분간 전국의 최고 체감온도가 33~37도까지 올라 무덥겠다. 습도가 높고 밤사이 열기가 식지 않아 열대야(밤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도 많겠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30∼37도로 예상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대전 26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8도 △춘천 32도 △강릉 32도 △대전 32도 △대구 37도 △부산 32도 △전주 33도 △광주 33도 △제주 34도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만큼 장시간 야외 작업을 자제하고 고수온으로 인한 양식장 폐사 등 사고에 유의해야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까지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특히 중부 서해안과 전라 해안에는 짙은 안개가 끼겠으니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남해 0.5∼1.5m로 예상된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