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복귀' 尹대통령 "국민 뜻 세심하게 살펴 뜻 받들겠다"


인적쇄신엔 "국민 관점서 모든 문제 점검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한 후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8.08.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일주일간의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8일 "국민의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 뜻을 잘 받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은 '내부총질' 문자 노출 사태 이후의 현장 일정, 이어진 여름휴가로 인해 지난달 26일 이후 13일 만에 재개됐다.

윤 대통령은 "1년여 전 정치를 시작하고 첫 휴식시간을 가졌다. 지난 선거, 또 인수위, 취임 후 과정들을 돌아보는 시간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돌이켜 보니까 부족한 저를 국민들이 불러내 어떨 때는 호된 비판으로, 또 어떨 때는 따뜻한 응원과 격려로 이 자리까지 오게 해주신 국민들께 감사한 마음을 다시 한 번 갖게 됐다"며 "제가 해야 할 일은 국민의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며 국민 뜻을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진사퇴 가능성이 보도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인적쇄신에 대해선 "모든 국정 동력은 국민들로부터 나온다"며 "국민의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점검하고 살피겠다. 바로 일이 시작되는데 올라가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고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