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개인의 IPO 참여를 금지하라


공모주 적정가 산정 위해선 기관 물량 늘려야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이 '단타 매매'에서 벗어나려면 미국 등 자본시장 선진국처럼 개인투자자의 공모 참여를 금지해야 합니다."

투자자들 사이에서 많이 알려진 공모주 필승 전략은 '상장 첫 날 매도'다. 지난달 상장한 새내기주의 등락을 살펴보면 성일하이텍, 에이프릴바이오, 루닛, HPSP, 코난테크놀로지, 넥스트칩 등의 상장 당일 주가가 공모가 대비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76% 가량 높게 나타났다. 상장일 주가가 공모가를 하회한 곳은 영창케미칼, 아이씨에이치 두 곳에 불과했다.

기간을 한 달 가량으로 확대하면 지난 8일 종가가 상장 첫 날 주가를 웃도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상장 당일 혹은 7거래일 안팎에서 고점을 형성하고 하락 추세를 보이는 것이 대부분이다. 보유 기간이 짧을수록 수익률이 높게 나타나다 보니 공모주를 장기 투자하려는 수요보단 단기간 내 차익을 실현하려는 수요가 많다.

공모주의 단기 투자 현상에 대해 한국거래소 한 고위 임원은 "가격 발견 역할을 하는 기관투자자에게 물량으로 유인을 더 준다면 해결 가능한 문제"라며 "개인은 확정된 공모 가격을 받아들이는 입장이지, 가격 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내에선 개인에 대한 공모 주식 배정 비율을 25~30%로 정하고 있는 반면, 미국은 상장 주관사가 자유롭게 기관에 공모 물량을 배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사실상 개인의 IPO 공모 참여가 힘들다. 공모주의 가격 발견 기능을 높이기 위해선 미국과 같은 구조가 더 효율적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상장 새내기주의 주가 변동성은 정보 비대칭성과도 관련이 있다. 시장에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비상장 상태의 기업에 대해 기관의 조사 비용을 차감해주기 위한 역할로 공모가 할인율이 적용되기도 한다.

따라서 기관 입장에서 공모 규모가 적거나 배정 물량이 적어 비용 대비 수익을 창출할 가능성이 낮은 기업에 대해선 충분히 객관적인 가격 발견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대주주의 지배력이 높아 정보 공개가 제한적인 기업일수록 할인율이 높은 이유도 이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현실적으로 공모 시장에서 개인의 참여를 제한하는 것은 쉽지 않다. 다만 자본시장에서 기업의 가치를 제대로 판단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기 위해선 시장 조성자들의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보다 객관적인 가치 산정을 위해선 공모를 주관하는 증권사는 물론 금융감독기관, 상장을 추진하는 기업, IPO에 참여하는 기관투자자 등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