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모바일 신분증으로 신규가입·번호이동 하세요"


블록체인 기반 리드노드 운영기관 통해 보안성 확보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실물 신분증 대신 모바일 신분증으로 휴대전화 신규가입·번호이동 등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 모델이 매장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한 통신 서비스 개통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모바일 운전 면허증으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전산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9일 발표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도로교통법령에 따라 개인 스마트폰에 내려받는 신분증이다. 기존에는 휴대전화 신규가입과 번호이동, 기기변경 등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실물 신분증이 필요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해 휴대전화 개통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초부터 관련 업무 절차와 시스템을 개선했다. 보안성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리드노드 운영기관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를 통한 정보 활용 시스템을 구축, 서비스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향후 오프라인 물론 비대면 휴대전화 가입 시에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방침이다. 비대면 개통 시에는 PASS앱이나 문자메시지 수신을 통한 본인 인증만 가능했지만, 향후 모바일 운전면허증 앱에서 본인 인증이 가능한 방법을 추가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가입자 편의를 개선하고 정부의 모바일 신분증 확대 계획에 동참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 개편에 참여했다"며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해 다양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