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호우… 尹대통령 "복구·예방 등 상황 종료까지 총력대응"


중대본서 긴급 점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수도권 등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과 관련해 관계부처에 신속한 복구·예방 등 총력대응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정부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어제(8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해 내용을 정확히 조사해 신속한 복구와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천재지변은 불가피하지만 무엇보다 인재로 안타까운 인명이 피해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한번 더 살피고 철저하게 점검하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비상대비태세에 돌입해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소중한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도록 상황 종료 시까지 총력 대응을 당부드리고 국민이 충분하다고 느낄 때까지 충분하게 조치해달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기록적 호우 사태가 발생한 전날 밤 이상민 행안부 장관으로부터 호우 상황을 보고받고 지자체·산림청·소방청 등 관계기관에 중대본 중심의 철저 대응을 주문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할 예정이었지만, 시간당 100mm가 넘는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하자 장소를 정부서울청사로 변경해 관련 대책회의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 중대본 및 호우 피해 현장 방문도 계획했지만 서초구 사저 인근 도로 침수로 사실상 고립되면서 무산됐다. 이에 따라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자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이 장관 등과 통화하며 호우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