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자택 대응'에 직격…"대통령이 스텔스기라도 되나"


"자택이 상황실이란 말도 궤변…재난 대응 시스템 마련하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수도권 집중호우 사태 당시 자택에서 대응을 지시한 윤석열 대통령을 두고 "모습도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상황을 대응한다니 대통령이 무슨 스텔스기라도 되나"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비규환 와중에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이 물바다가 되는데 대통령은 뭐하고 있었느냐는 비판이 쏟아졌고, SNS상에는 무정부상태라는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며 "국민이 밤새 위험에 처해있는 동안 컨트롤타워인 국가위기관리센터도 제때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고 해명한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궤변까지 늘어놓는다"며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위기대응 시스템을 제대로 갖출 것을 촉구한다"며 "용산 대통령실 이전으로 위험성이 고스란히 드러난 만큼 대통령이 재난 위기 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서도 서울시의 소방·치수 예산이 삭감된 점, 안전총괄실장 등 주요 직책이 비어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지난번 우면산 산사태를 겪고도 안이한 대처를 했다는 게 충격이다. 침수복구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