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대책은 없고 위험과 재난만


전 세계 매번 ‘공염불’만 외치고 있어

서울과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지난 8일 밤 서울 동작구 상도동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독자 제공]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에 물 폭탄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과 경기에 지난 8일부터 집중호우가 내렸다. 시간당 100mm가 넘었고 하루 300mm를 웃돌았다. 이번 폭우는 기상관측 이래 115년 만에 최대 폭우로 기록됐다.

서울과 경기를 초토화시킨 이번 비는 10일 충청권으로 내려와 이 지역에도 300mm 이상의 비가 퍼부을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이상기후는 ‘자업자득’이란 분석이 많다. 1988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설립, 1992년 유엔기후변화협약 채택 등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국제적 합의는 벌써부터 있었는데 실천하지 않았다.

2015년에는 전 세계 약 190개국이 프랑스 파리에 모여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한 온실가스 저감에 전 세계가 나서자고 합의했음에도 이산화탄소 농도는 최고치를 계속 갈아치우고 있다. 말만 요란하고, 그때만 지나면 금방 잊어버리면서 어느 나라 하나 선뜻 나서 과감한 대책을 내놓은 나라는 없었다.

매년 전 세계 지도자들이 만나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를 개최하고 있는데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할 뿐 구체적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그 사이 전 세계 곳곳에서 기후위기로 위험과 재난이 확산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우리나라의 평균기온은 전 세계 기온상승보다 1.5~2배 정도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는 해수면 상승의 직격탄도 맞고 있다. 이미 동해안 등의 경우 모래해변이 많이 침식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폭염, 폭풍, 폭우 등 ‘3폭 시대’를 보여주는 이상기후가 발생할 때마다 “기후변화가 만만치 않다” “정말 문제다”라는 안타까운 목소리만 낼 뿐 대책과 적응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정태성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박사는 “IPCC에서는 기후변화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완화 정책도 필요한데 이와 함께 달라지는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적응대책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각 지자체별로 기후변화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 조직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경우 광역 자치단체에 기후변화 전문 조직을 갖춘 곳은 거의 없다. 기초 자치단체들은 말할 것도 없다.

정 박사는 “예전에는 우리나라에 비가 온다고 하면 전 지역에 내렸고 가뭄이 들면 전 국토에 가뭄으로 시달렸다”며 “지금은 서울에서도 강남에서는 비가 쏟아지는데 강북은 그렇지 않는 등 소규모 지역별로 다 다르게 나타나는 게 특징”이라고 진단했다.

기후변화 변동성이 커지면서 불확실성과 혼란이 더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각 기초지자체별로 해당 지역의 기후변화 흐름과 현황, 미래 전망 등을 분석해 세밀하게 대응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대선 때 각 후보들의 경우 기후변화와 관련해 중앙 정부에서도 전문 조직이 필요하다는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이상기후가 발생할 때마다 ‘심각하다’ ‘장난 아니다’ ‘기후변화가 악화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 할 게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지역별 적응 대책을 구체적으로 서둘러야 한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