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90.6%로 최저치 또 '경신'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26.6%…13년 만에 최저 기록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지난달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이 최저치를 다시 한번 경신했다. 서울의 아파트 낙찰가율 역시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1천262건으로 이 중 546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3.3%로 전월(45.0%)에 비해 1.7%포인트 하락했다.

낙찰가율은 전월(93.8%) 대비 3.2%포인트 낮은 90.6%를 기록해 지난 5월부터 3개월 연속 내림세(94.3%→93.8%→90.6%)를 보인다. 평균 응찰자 수도 5.8명으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경매지표도 모두 하락했다. 특히 낙찰률은 26.6%로 전월(56.1%)보다 29.5%포인트나 하락하면서 지난 2008년 12월(22.5%)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가율. [사진=지지옥션]

낙찰가율 역시 전월(110.0%) 대비 13.4%포인트 하락한 96.6%를 기록했으며, 평균 응찰자 수도 전달(3.6명) 보다 0.6명이 줄어든 3.0명으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이은 대출규제와 최근 단행된 빅스텝 기준금리 인상, 매매시장 위축이 경매지표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아파트 낙찰률은 45.6%로 전월(46.4%) 대비 0.8%포인트 하락했다. 낙찰가율은 92.6%로 전월(90.7%)에 비해 1.9%포인트 올랐다. 평균 응찰자 수는 10.3명으로 전달(8.0명)에 비해 2.4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감정가 2억원대 이하 아파트에 매수세가 몰리면서 낙찰가율과 평균 응찰자 수가 소폭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31.3%로 역대 세 번째로 낮은 낙찰률을 기록했다. 낙찰가율(89.1%)은 전월(88.8%)과 비슷한 수준으로 두 달 연속 80%대에 머무르고 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5.4명)보다 0.9명이 감소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4.5명을 기록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중에서는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76.2%로 전월(88.4%) 대비 12.2%포인트 하락하면서 지난 2014년 6월 이후 8년 만에 70%대로 진입했다.

다음으로는 울산(86.5%)이 전월 대비 6.8%포인트 하락해 2년 7개월 만에 80%대로 떨어졌고, 부산(91.4%)과 광주(92.5%)는 각각 4.5%포인트, 3.5%포인트 하락했다. 대구(81.5%) 낙찰가율은 전월(81.3%)과 비슷한 수준으로 3개월 연속 80%대를 유지하고 있다.

8개 도중에서 강원지역 아파트 낙찰가율이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강원지역 낙찰가율은 107.9%로 전월(108.2%)보다 0.4%포인트 낮아졌지만,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어 전북 아파트 낙찰가율이 99.1%로 전월 대비 13.3%포인트, 충남은 92.3%로 전월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경북(84.7%)은 전월(91.9%) 대비 7.2%포인트 떨어졌다. 이어서 전남(84.5%)이 2.9%포인트, 경남(89.0%)과 충북(84.0%)은 각각 0.5%포인트 하락했다. 3건이 낙찰된 제주는 89.8%의 낙찰가율을 기록했으며, 5건이 낙찰된 세종은 74.5%를 기록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