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교통연구원, AI·빅데이터 기반 UAM 협력 '맞손'


유영상 대표·오재학 원장, K-UAM 선도 위한 민간·공공 협력방안 논의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과 한국교통연구원이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 협력한다.

SK텔레콤과 한국교통연구원이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도심항공교통(UAM) 협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유영상 SK텔레콤 CEO와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오재학)과 AI·빅데이터 기반 UAM 협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세종시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와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장,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SK텔레콤과 한국교통연구원은 UAM 상용화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해왔다. SKT 컨소시엄 차원 활동을 통해 2025년 관광·공공 서비스 노선 출범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양 측은 UAM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데이터 정합성, 분석 기술 측면에서 전문성 있는 연구를 통해 상용화 토대를 조성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AI,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 UAM 상용화를 위한 협력을 확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