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與 의원, 수해복구 현장서 망언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복구 봉사활동 현장에서 망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11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의원 40여 명과 당원, 당직자, 보좌진 등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자원봉사를 실시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경기도당 위원장이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주 위원장은 "장난치거나 농담하지 말고 진정성 있게 민생을 돌보자"며 의원들에게 당부했지만 김 의원이 곧바로 망언을 내뱉었다.

김 의원은 이날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 2동 주민센터 앞에서 수해지역 자원봉사에 나서며 폭우 피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들이 찾은 동작구 일대는 지난 9일 오후 9시쯤부터 1시간 동안 136.5㎜의 폭우가 쏟아져 각종 피해가 잇따른 지역이다.

김 의원의 말을 들은 임이자 의원은 김 의원의 팔뚝을 치며 제지에 나섰고 권 원내대표 역시 대답하지 않은 채 허공을 응시했다.

해당 발언은 곧장 논란에 휘말렸고 이에 김 의원은 "개인의 순간적인 사려 깊지 못함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임하겠다. 다시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