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트립' 굿즈 나온다…티셔츠·맥주잔 등


샌드박스 "오리지널 IP 경쟁력 제고 및 팬들 기대 부응 차원"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샌드박스네트워크의 인기 웹예능 '좀비트립: 파이터를 찾아서'가 시즌 2 방영을 맞이해 공식 굿즈를 첫 출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좀비트립은 샌드박스가 자체 기획·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로 UFC 선수인 정찬성을 비롯해 코미디언 안일권, NBA 출신 하승진이 전국 각지를 돌며 '길거리 싸움꾼'을 찾아가 격투기 실력을 검증하는 스트릿 격투 리얼리티다.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좀비트립은 매 화 조회수 수백만회를 기록할 만큼 큰 화제를 모았으며, 이번 시즌2 지원자는 3천600여명에 달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샌드박스는 이에 힘입어 오리지널 IP 경쟁력을 강화하고, 많은 좀비트립 팬들의 수요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첫 번째 공식 굿즈를 기획했다. 이번에 출시된 굿즈는 ▲출연진들을 좀비 스트리트 파이터로 승화한 컨셉의 에센셜 티셔츠 2종 ▲지역을 테마로 한 리저널 티셔츠 ▲맥주잔과 키링 각 2종이다.

특히 매회차 출연진들이 찾아가는 도전자의 '본진' 지역명이 등에 새겨진 리저널 티셔츠는 매주 목요일 콘텐츠 공개와 함께 머치머치에서 판매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11일에 공개되는 1화 촬영지역에 맞춰 '강원' 티셔츠가 첫 번째로 판매된다. 머치머치는 샌드박스의 크리에이티브 컬처 마켓으로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의 굿즈 등이 판매된다.

굿즈 디자인은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리트 파이터를 찾는 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고전 콘솔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를 모티브로 각 출연진들의 특성을 살린 좀비 캐릭터를 접목시킨 게 특징이다.

샌드박스는 좀비트립 굿즈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홍대, 성수, 이태원 일대에서 만날 수 있는 좀비트립 포스터를 찍어 인스타그램에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굿즈를 증정한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