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과 정반대…'권율' 칭찬 자자한 모습 어땠나 보니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불성실한 방송 태도와 비위생적인 모습으로 논란을 일으킨 배우 성훈이 사과를 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오히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배우 권율의 성실하고 출연자를 배려하는 모습이 뒤늦게 조명받는 추세다.

권율 [사진=tvN '줄 서는 식당' 캡처]

권율은 지난 7월 tvN '줄 서는 식당' 25회에 출연해 박나래·입짧은 햇님과 식당을 찾았다.

이날 권율은 박나래와와 햇님의 음식 취향을 고려해 본인이 직접 찾은 맛집 리스트를 추천하는 등 처음부터 적극적인 자세로 임했다. 또 두 사람보다 먼저 식당에 도착해 대기 명부를 작성하는 센스까지 발휘했다.

권율은 "원래도 2~3시간 줄 서서 맛집 다니는 걸 좋아한다"며 "기다리는 동안 하늘을 보고 기도도 드린다. 빨리 줄 줄어들라고"말해 웨이팅을 하는 동안의 분위기를 이끌기도 했다.

그는 식당 안에서도 밥공기를 한 손으로 돌려 뚜껑을 여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방송을 위한 노력을 했다. 음식을 다소 매워하는 햇님을 위해 재빨리 물을 건네 주거나 육전이 크다는 말에 '잘라드릴까요?'라며 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사진=tvN '줄 서는 식당' 캡처]

1,2차 식당 모두 권율이 직접 추천한 곳으로 찾아가 진행된 방송에서 박나래는 "제작진과 햇님과 제가 권율 씨에게 절 한번 해야겠다"라며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줄 서서 먹는 게 콘셉트인 프로그램에서 줄 서기가 싫다 도를 넘은 짜증을 내 출연진이 눈치를 보며 사과하게 만들고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는가 하면 고기를 굽는 공용 집게를 젓가락 마냥 자신의 입안으로 쑤셔 넣거나 함께 식사 중 카메라에 땀방울이 잡힐 만큼 머리를 흔들며 땀을 털어내는 성훈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에 누리꾼들은 "권율의 재조명"이라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