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尹 자택, 지하벙커 수준…현장에 있지 않아도 돼"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부지방 일대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에서 전화로 보고 받고 지시한 것에 대해 "이미 대통령께서 머물고 계시는 자택에도 지하벙커 수준의 모든 관련 시설이 거의 완벽하게 다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런 위기상황에 꼭 현장에만 있어야 한다? 그건 아닌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한-인니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한 총리는 "그런 지휘는 큰 문제 없이 진행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전화 지시'가 휴대폰으로 하는 수준이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좀 더 모든 비밀이 보장될 수 있는 그런 통신수단들이 다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대통령으로부터 중앙재난대책본부에 나가 현장에서 총괄책임을 지휘해달라는 내용의 지시 전화를 (지난 8일) 9시30분께 받았다"며 "계속 대통령님과 상황 평가를 했고 보고도 드리고 지시도 받았다"고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월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워낙 좋은 통신 수단이 다 있기 때문에 (자택 전화 지시로) 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대통령께서 필요할 때는 나오셔서 현장에서 담당자들하고 의견 교환해가면서 지휘도 하셨다"고 덧붙였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