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ABB기반 수도권 기업 5곳, 대구로 이전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는 11일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백서재 대영전자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영전자 계열 5개 사 본사 동반이전과 통합연구소 구축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기업 대영전자는 2024년까지 총 200억원을 투자해 수성알파시티 부지 2천75㎡에 8층 규모의 통합연구소를 건립하고 연구개발(R&D)중심의 고급일자리 58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11일 백서재 대영전자 회장(왼쪽)과 홍준표 대구시장(오른쪽)이 투자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대구시]

내년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10월 완공후 12월까지 본사와 연구소 이전을 마무리하고, 2025년까지 채용을 완료하면 R&D인력만 100명으로 총 146명(신규 68명, 이전 78명)의 인력이 근무하게 된다.

1993년 대구 3공단에서 출발한 대영전자는 가전부품 관련 삼성전자 1차 협력사이자 중견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다른 4개 계열사를 포함한 전체 매출액은 지난해 기준 5천177억원, 직원 수는 2천232명이다.

현재 경북에 소재한 대영전자, 대영전기 본사와 수도권 등에 소재한 연구개발 전문기업 3사를 수성알파시티로 통합하면서 대구를 거점으로 전기차·드론·가전 분야의 신성장동력 발굴 및 미래 선제기술 확보를 위한 첨단 R&D 허브로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도에 소재한 대영알앤디와 대영이피는 전기차용 모터·인버터와 전장부품(트랜스) 등을 각각 연구개발하고 있다. 대영드론솔루션은 대전 대덕연구단지에서 드론을 활용한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ABB(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반 기업이다.

특히, 국내 R&D센터와 고급인력이 수도권으로 몰리는 상황에서 서울 강남과 대구 두 곳을 유력한 투자처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통합연구소 투자처로 대구를 선택한 배경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무엇보다 시장 개척과 제2 도약을 위해서는 과감한 R&D 투자와 끊임없는 기술혁신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지역내 IT/SW(정보통신 기술/소프트웨어), 자동차부품의 연구·생산기반이 풍부하고 산학협력 체계가 잘 갖추어진데다 애사심 많은 우수 인재의 영입·채용이 용이하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통합연구소 구축과 동시에 R&D 3사의 인력 42명도 대구로 이전하고 58명을 신규 고용함으로써 연구인력만 역대 최대인 100명이 돼, 지역내 연구소 규모로는 상위 Top 6에 등극하게 된다.

백서재 대영전자 회장은 "첨단시설, 자율근무 등 최적의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대구경북 지역의 풍부한 IT·SW, 자동차부품 연구기관 등 유관기관과 적극 협업함으로써 회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극대화해 미래기술 사업화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제는 지방이 단순생산 기지의 역할에서 나아가 미래전략산업의 신기술 연구개발 거점으로써 자체 실증과 사업화로 이어지는 미래지향적 혁신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면서 “대영전자가 미래 모빌리티·ABB 산업의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