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20억원 전달


성금 外 임직원 긴급지원단 통한 구호활동 실시 및 세탁·방역 차량 투입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중부 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20억원의 성금을 기탁하고, 긴급 구호활동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중부 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사진은 현대차그룹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11일 피해 복구와 수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또 성금 기탁과는 별도로 임직원 긴급지원단을 꾸려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구호차량 4대와 방역구호차량 1대를 투입해 오염된 세탁물 처리 및 피해 지역의 방역을 도울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지난 10일 수해지역 고객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해피해 차량 입고 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줌으로써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한편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아울러 수해 차량을 입고한 고객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우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성금, 수해차량 특별지원,긴급구호활동을 통해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