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교역조건 악화…수입물가 급등 탓


수입물가 전년 동월 27.9% 상승 때 수출물가 16.3% 올라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7월 수출물가가 올랐지만 수입물가가 더 크게 오르면서 기업들의 교역조건이 악화됐다. 수입물가지수가 수출물가지수보다 전년 동월 대비 10% 이상 뛰면서 수출로 벌어들이는 것보다 수입으로 인한 지출 부담이 늘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7월 수입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27.9% 상승했다. 전월 대비로는 0.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수입물가가 수출물가보다 전년 동월 대비 10% 이상 뛰면서 수출로 벌어들이는 것보다 수입으로 인한 지출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7월 수출물가지수(위), 수입물가지수.

수출입물가는 국제 유가 하락 영향 등에 따라 광산품과 석탄, 석유 제품 등이 내린 영향을 받았다. 두바이유가(월평균, 달러/bbl)는 지난 6월 113.27에서 7월 103.14로 전월 대비 8.9% 하락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41.4% 상승했다.

7월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2.1% 하락하고, 전년 동월 대비 16.3% 상승했다. 석탄과 석유 제품, 화학제품 등이 내린 영향이다.

농림수산품은 전월 대비 2.3% 상승했다. 공산품의 경우 기계, 장비, 운송장비 등이 오른 반면 석탄과 석유제품, 화학제품, 컴퓨터 등이 내리면서 전월 대비 2.2% 하락했다.

한편 계약통화기준으로 수입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4.5%, 수출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6% 각각 상승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