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일 '블랙사파이어 포도' 올 첫 수확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제주에서 첫 수확되는 '블랙사파이어 포도'를 제주생산단지 농민이 살피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고봉철)는 이달 중순부터 한경면 12농가 2.9ha에서 생산된 블랙사파이어 포도가 본격 출하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에서는 지난 2020년 블랙사파이어 포도 생산단지(제주고산농협, 2020년 정예소득단지사업)를 조성해 올해 첫 출하를 앞두고 있다.

블랙사파이어 포도는 당도가 20브릭스(oBx)에 달할 정도로 단맛이 강하고 가지 모양의 특이한 과형, 씨가 없는 것이 특징으로 최근 소비 트렌드를 만족시켜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청포도인 '샤인머스켓' 이상의 고당도는 물론 식감이 우수한데다 껍질째 먹을 수 있고 안토시안 등 항산화 기능성 성분이 풍부하다.

국내에서는 5여 년 전 경북에서부터 블랙사파이어가 일부 재배되고 있으나 단지화된 주산지는 없어 제주 생산단지가 전국에서 유일한 블랙사파이어 주산지다.

현대양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농촌지도사는 "올해 첫 출하를 앞둔 농가들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첫 발을 내딛는 마음으로 정성과 노력을 기울였다"며 "블랙사파이어가 제주의 새로운 소득과수로 자리 잡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