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현 치료병상, 확진자 21만명까지 감당 가능”


“지역 의료협의체, 전(全)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PCR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21만명 신규 확진까지 현재 치료병상으로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지역의료협의체를 전 지자체에 빨리 구성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이번 주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재원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서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50%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 따른 대책으로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우선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 9천900여개를 확보했다. 그 중 6천500개를 대상으로 현장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검사와 처방, 대면진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지 않는 약 8%에 해당하는 기관에 대해서는 이를 보완토록 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조치했다. 앞으로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을 이용할 때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둘째, 재택치료 중인 이들을 대상으로 24시간 비대면 진료를 하는 ‘의료상담센터’에 대해서도 운영상황을 정기 점검해 미흡한 기관은 지정을 해제하고 진료가능한 의료기관 중심으로 위탁하는 등 관리를 강화한다.

셋째, 현재 정부는 7천80개의 코로나 치료병상을 지정해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는 대응이 가능하리라 판단하고 있다. 많은 병원들의 참여로 7천200여개의 일반병상에서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해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넷째, 정부는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해열제 등 감기약의 수급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공급 확대를 독려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급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의 경우, 사용량이 증가하면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함으로써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정기석 자문위원장이 제안한 지자체와 지역의료계가 참여하는 지역 의료협의체를 전(全)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하고 가동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전문가와 소통을 강화하고, 의료자원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나가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한 총리는 “최근 코로나 19의 치명률이 다소 낮아졌다고는 하는데 확산세가 지속되면 피해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마스크 착용, 손씻기, 주기적 환기 등 개인수칙의 철저한 시행과 위중증을 감소시키는 백신접종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