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개최


‘나의 조국 나의 부산’ 주제로 광복 의미 되새겨

[아이뉴스24 박성현 기자] 부산광역시는 오는 15일 광복절을 맞아 오전 10시 시청 대강당에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행사’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안성민 부산광역시의회 의장,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을 비롯해 광복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상황을 고려해 소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행사는 부산시 인터넷 방송 ‘바다TV’로도 생중계해 모든 시민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광역시청 전경. [사진=박성현 기자]

경축행사에 앞서 이날 오전 9시 박형준 시장 등은 광복기념관 위패봉안소를 찾아 애국선열에 참배할 예정이다.

올해 광복절 경축행사는 ‘나의 조국 나의 부산’을 주제로 ▲시립예술단의 개식공연 ▲국민의례 ▲경축영상 상영 ▲배종열 광복회 부산지부장의 기념사 ▲정부 포상 수여식 ▲박형준 시장의 경축사 ▲연극과 합창 ▲광복절 노래제창과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부산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부산의 독립운동사를 조명하고 순국선열에 대한 희생을 기리면서, 독립선열의 의지와 열정을 이어받아 부산을 미래로 한 걸음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조국 광복에 헌신하신 순국선열에 대한 영전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며 “국가산업화와 민주화의 신화를 선도해온 역동적인 도시인 부산이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하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부산=박성현 기자(psh092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