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야제 'LCK 팬 페스타' 27일 열려…서머 결승 기대감 고취


강릉 챔피언스 코리아, 미니 라이엇 PC방, 아트 컬렉션 등

2022 LCK 팬 페스타가 열리는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 [사진=강원도개발공사]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2022 LCK 서머 결승전 전날 'LCK 팬 페스타'가 강릉올림픽파크 안에 위치한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오는 27일 전야제인 'LCK 팬 페스타'와 28일 2022 LCK 서머 결승전을 연이어 개최한다고 12일 발표했다.

LCK는 전야제를 통해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면서 동시에 팬들에게 재미있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처음으로 열리는 'LCK 팬 페스타(LCK FAN FESTA)'는 팬 참여형 프로그램과 각종 전시 및 이벤트, 푸드 트럭 등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결승전 관람 티켓 소지 여부와 상관 없이 전야제 현장을 찾는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전야제에는 이번 LCK 서머 결승전의 개최지인 강릉 지역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대학 더비' LoL e스포츠 대회인 '강릉 챔피언스 코리아'가 열린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강원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 등 강릉을 대표하는 대학들이 참가해 지역 최강 대학팀을 가린다.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적인 게임들을 두루 체험할 수 있는 '미니 라이엇 PC방'도 마련됐다. 이 곳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는 물론, 모바일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리프트', 전략형 FPS 게임인 '발로란트', LoL 세계관에 기반한 자동 전투 게임인 '전략적 팀 전투', 전략 카드 게임인 '레전드 오브 룬테라' 등을 대결 구도로 즐길 수 있다. 유명 인플루언서와 직접 대결할 기회가 주어지며 경기 결과에 따라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LoL의 세계관과 캐릭터들을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탄생시킨 아트 컬렉션도 선보인다. 그림, 조각 등의 다양한 예술 작품들이 전시돼 색다른 방식으로 게임을 즐기면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LoL 세계관에 등장하는 챔피언들을 현장에서 만나보는 '코스프레 퍼레이드'도 진행된다.

2022 LCK 서머 결승전에 진출한 팀들의 팬들을 위한 응원 부스도 마련됐다. 결승 진출팀들의 열성 팬을 찾는 '찐팬찾기'와 LCK에 대한 지식을 뽐낼 수 있는 'LCK 골든벨' 등의 이벤트를 통해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고취시킬 계획이다. 28일 서머 결승전 티켓을 구입하지 못한 관객들은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 마련된 대형 LED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LCK는 강릉에서 열리는 LCK 팬 페스타와 2022 LCK 서머 결승전을 관전하러 강릉을 찾는 팬들의 편의를 돕기 위해 셔틀 버스를 운행한다. 행사 1주일 전인 8월 21일까지 카카오T 셔틀 앱에서 두 행사의 이름을 검색한 뒤 탑승하기 편한 출발지를 지정한 뒤 예약하면 된다.

'LCK 팬 페스타’가 열리는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은 2022 LCK 서머 결승전이 열리는 강릉 아레나 옆에 위치하고 있으며, 3천평 규모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으로 사용됐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