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안동시 낙동강 상류 댐 원수 공급 첫걸음


홍준표 대구시장, 권기창 안동시장…낙동강 상류 댐 원수 대구시 이용 협력 입장 확인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와 안동시가 낙동강 상류 댐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데 원칙적으로 손을 맞잡았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홍준표 대구시장과 권기창 안동시장은 지난 11일 대구시 산격청사에서 첫 만남을 갖고 양 도시 간 상생협력 차원에서 낙동강 상류 댐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데 원칙적으로 협력한다는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대구시 산격동청사에서 만남을 갖고 낙동강 상류댐 원수 대구시 이용과 관련,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대구시]

이번 만남은 지난달 18일 대구시 이종헌 정책총괄단장 등 대구시 관계자들이 권기창 안동시장을 방문해 지역상생 차원에서 낙동강 상류 댐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데 원칙적으로 협력한다는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면서 급물살을 탔었다.

지난 6월 지방선거 기간 홍준표 대구시장 후보는 정부에서 추진 중인 ‘낙동강통합물관리방안’과 병행해 시민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해 낙동강 표류수 대신 댐 물 공급을 통해 식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맑은 물 하이웨이(낙동강 상류댐 연결)'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날 홍 시장과 권 시장은 지자체 간 상생협력 차원에서 낙동강 상류 댐의 깨끗하고 풍부한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 데 기본적으로 협력한다는 서로의 의지를 확인했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실무자협의(TF)를 통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만남에서 홍 시장은 “먹는 물은 시민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깨끗하고 안전한 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최적 방안 마련은 지자체의 가장 중요한 책무이다” 라며 “이번 대구 방문을 통한 안동시장의 낙동강 상·하류 간 상생에 대한 대승적 결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나아가 이번 상생협력이 대구시민들의 먹는 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초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물은 모두가 공유해야하는 공공재이다. 상류 지역에서는 이를 하류 지역 주민들과 공유해야하는 도덕적 의무가 있다”라며, “오늘 대구시장과의 만남을 통해 이를 확인했고, 두 지역 간의 발전을 만들어가는 큰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안동시는 앞으로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절차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세부시행 방안 마련, 업무 진행 절차에 따른 로드맵 수립 등은 향후 실무추진단(T/F) 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위한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방안 검토 용역’을 우선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