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호우피해 이재민 위해 1억 기부 "하루빨리 일상 회복되길"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가수 싸이가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12일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싸이는 전날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지역 이재민 구호활동 지원을 위해 성금 1억원을 적십자사에 기탁했다.

가수 싸이가 지난 2017년 5월10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정규 8집 앨범 '4X2=8'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싸이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피해지역 복구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싸이가 전달한 성금은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역 적십자 지사를 통해 이재민 긴급 구호활동에 사용된다.

싸이는 지난 2019년 강원도 산불, 2017년 포항 지진 등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기부를 실천해왔으며 어린이 환우를 위한 심리치료실 운영 기부금 전달과 공연을 통한 재능기부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꾸준한 선행을 펼치고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