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전국체전 대비해 종합운동장 안전디자인 적용


긴급상황 시 관람객 신속 대피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울산광역시는 울산종합운동장이 오는 10월7일 개최되는 전국체전을 앞두고 안전운동장으로 탈바꿈했다고 12일 밝혔다.

울산시는 전국체전의 개·폐회식 등이 개최되는 울산종합운동장에 안전디자인을 적용해 관람객들이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피로를 찾아 피난할 수 있도록 했다.

적용된 디자인은 관람석 출입구 벽면의 경우 그림문자(픽토그램)와 방향표시 도색을 해 운동장 어느 공간에서도 시각적으로 출입구임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했다.

울산종합운동장에 적용된 안전디자인. [사진=울산광역시]

또 바닥과 계단에는 유도 안내선과 지주형 안내 간판을 대피 동선에 설치해 관람객의 현재 위치에서 가장 빠른 대피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출입구 인근에는 소화기함을 설치하고 비상구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선을 설치해 화재 시 신속한 초동 대처가 가능해졌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공공건축물에 대한 안전디자인 적용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