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상반기 순이익 4250억원…전년비 63.5% 감소


2분기 기준 순익 102.8%↑…보험 본연 이익 증가한 영향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삼성생명이 상반기 당기순이익(연결 기준) 4천2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3.5% 하락했다.

삼성생명이 12일 발표한 상반기 경영실적 공시에 따르면 이 기간 순익이 하락한 건 지난해 1분기 삼성전자 특별배당(6천475억원, 세후 기준)에 의한 역기저효과에 따른 결과다. 또 상반기 주가 지수 하락에 따라 추가로 5천억원 이상 변액보증 준비금을 쌓으면서 손실 규모가 확대됐다.

삼성생명의 상반기 순익이 변액보증 준비금 손실 규모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5% 하락했다. 사진은 삼성생명 새 머릿돌. [사진=삼성생명]

그러나 올해 2분기 기준 당기순익은 1천553억원으로 전년 동기(766억원) 대비 10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 본연의 이익인 사차·비차익이 전년 동기 대비 53.2% 늘어난 4천25억원을 기록한 영향이다.

상반기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가치는 8천80억원으로 전년 동기(7천280억원)대비 11.1% 증가했다.

자산운용이익률은 신규투자이원 개선과 매각익 적기 실현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0.5%p 늘어난 3.4%를 기록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총자산은 315조원이다. 같은 기간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RBC) 비율은 249%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계약과 보험이익, 자산운용 등 경영 주요 부문에 있어 양호한 실적을 달성하며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전환 이후, 안정적인 이익 증가 기반을 견고히 다지는 경영 전반의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