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한동훈 '檢 수사 확대' 시도에…"무소불위 좌시 않을 것"


"검수완박法 무력화는 무리수…韓 설친다는 여론 많아"

코로나19 확진 후 자택 격리를 마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시행령 개정으로 검찰의 수사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향해 "본인이 직접 무소불위 권력을 행사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동훈 장관이 설친다는 여론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11일)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검찰의 수사범위를 축소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에 대응하기 위해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는 부패범죄와 경제범죄의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검사 수사개시 규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국회에서 만든 법을 무력화시키면서 수사 범위를 확대하는 무리수를 범하고 있다"며 "반성하지 않는 법무부와 측근들에게 국민의 심판이 내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주로 한 장관과 김건희 여사를 꼽는다. 국민이 소통령으로서 검찰 독재를 진두지휘할 가능성이 한동훈 장관에게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한동훈 장관의 무소불위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성주 사드 기지 정상화에 나선 것과 관련해 "삼불일한(三不一限)을 거론한 중국 외교부의 발표도 적절치 않지만, 사드 운용을 정상화하겠다고 접근하는 대한민국의 정책도, 접근도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며 "수해로 민생이 어려운데 자꾸 여러 갈등 사안에 손대는 것이 바람직한지, 정부 차원에서 국정 운영 매뉴얼이나 아이템을 점검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전국적으로 벌어지는 호우 피해와 관련해서는 당 차원의 특별대책기구 구성으로 신속한 지원에 노력하며 필요시 당원 자원봉사단을 조직해 피해복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