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어떤 처분도 받겠다… 평생 속죄"


대국민 사과… "예결위 간사직도 사퇴"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당 차원의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 실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당의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사퇴할 방침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하지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며 "제 경솔한 말로 상처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말로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지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주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현장에서 함께하겠다"며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결특위 간사직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면 할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발표를 마친 김 의원은 별도의 질의응답 없이 회견장을 빠져나갔다. 기자들이 쫓아가 지도부와의 교감 여부 등 관련 입장을 물었지만 김 의원은 답하지 않았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11일) 지도부 등 동료 의원들과 최근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봉사차 찾은 자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자초했다. 김 의원은 "엄중한 시기에 경솔했다"고 사과했지만,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에서는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 의원은 조만간 당 윤리위에 회부될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꼐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며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