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프니엘, 아킬레스건 파열로 수술…활동 중단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그룹 비투비 멤버 프니엘이 아킬레스건 수술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다.

비투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2일 "프니엘이 발목 부상으로 잠시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고 알렸다.

그룹 비투비 프니엘이 진행된 비투비 정규 3집 'Be Together'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사에 따르면 프니엘은 지난 10일 운동 중 발목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된 후 정밀 검사 및 긴급 처치를 받았다.

검사 결과 프니엘은 아킬레스건 파열 진단을 받아 수술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프니엘은 발목 부상이 회복될 때까지 단체 활동 및 개인 활동 등을 중단하고 부상 회복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프니엘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2년 싱글 1집 앨범 '비밀'로 데뷔한 비투비는 오는 13일 한강 난지공원에서 열리는 뮤직 페스티벌 '청춘썸머나잇'에 출연한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