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수해 피해 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수해 피해 지역 신속한 복구 위한 성금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한화그룹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구호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고 12일 밝혔다.

한화그룹이 수해 피해 복구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 사진은 한화빌딩 전경. [사진=한화]

성금 기부에는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시스템,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증권 등 6개사가 참여하며,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화생명과 한화손해보험은 집중호우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6개월간 보험료 납입과 대출 원리금 상환을 유예한다. 사고보험금 청구절차 및 서류를 간소화하고 보험금을 신속 지급하기로 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수해, 산불, 지진 등 발생시 피해 주민 지원, 사회 소외계층 지원 등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동반성장을 위한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2017년 경북·포항 지진, 2019년 강원 산불, 2020년 수해, 2022년 울진·삼척·강릉 산불 피해 시 성금을 기탁한 바 있다. 매년 연말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을 기탁하고 있으며 지난 연말에는 40억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우리 안에 정착한 ESG경영과 '함께 멀리'의 철학이 일류 한화의 이름으로 전파될 수 있도록 나눔의 가치를 적극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한 바 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