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추석명절 대비 축산물 위생점검 실시


[아이뉴스24 이은경 기자]전라북도는 축산물 수요가 급증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도민들이 안심하고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오는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추석명절 대비 축산물 일제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위생점검 대상은 도내 축산물가공업소, 식육포장처리업소, 축산물판매업소, 축산물운반업소와 식육즉석판매업소 등 300여 곳이다.

전라북도 도청 전경 [사진=전북도]

도는 점검의 객관성을 위해 도, 시·군,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 등 81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행위 ▲냉동고기를 해동해 냉장제품으로 판매하는 행위 ▲선물세트 상품의 표시기준 등 축산물 위생사항 전반이다.

전북도는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지도해 시정토록 하고, 축산물의 안전과 직결된 적발사항은 경고, 영업정지, 과태료 등 강력히 행정처분할 방침이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이번 추석명절을 맞아 부정축산물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점검해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주=이은경 기자(cc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