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사태 위기경보 오후 4시부로 ‘주의’로 하향


- 강우 소강 상태로 산사태 발생 위험성 낮아져 -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전국의 호우특보가 모두 해제되고 강우가 소강 상태로 접어들어 산사태 발생 위험성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 인천, 경기, 강원지역에 발령되었던 산사태 위기경보 ‘경계’ 단계를 12일 오후 4시부로 ‘주의’로 하향했다고 밝혔다.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지역은 ‘경계’에서 ‘관심’으로, 전북, 경북 지역은 ‘주의’에서 ‘관심’으로 하향했다.

나머지 시도 지역은 기존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유지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지역별 강우예측 분석에 따르면 선행강우의 영향은 있지만 대부분의 지역의 향후 예상강우량이 80mm 이하로 낮아 산사태 위험은 낮은 것으로 판단되었다. 다만, 수도권 지역에는 최대 120㎜ 이상의 비가 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주의’ 단계를 유지하기로 하였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보호국장은 “강우 소강상태로 인하여 산사태 위기경보는 ‘주의’ 또는 ‘관심’ 단계로 하향되었지만 추가적인 강우로 인해 산사태 발생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으니 국민 여러분께서는 긴급재난문자(CBS), 마을방송 등 안내에 귀기울여 주시고 유사 시 신속하게 대피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엄판도 기자(pand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