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누나도 숨진 채 발견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폭우 속 남동생과 함께 서초구 한 맨홀로 빨려 들어가 실종됐던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0시27분쯤 서울시 동작구 동작역 인근에서 50대 여성 A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폭우가 소강 상태를 보인 지난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인근 빌딩에서 관계자들이 인도를 청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A씨는 폭우가 쏟아지던 지난 8일 오후 10시49분쯤 40대 남동생 B씨와 함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한 도로 맨홀 안으로 빨려 들어가 실종됐다.

A씨는 실종 사흘 만에 사고 지점으로부터 약 6.3km 떨어진 반포천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남동생 B씨는 실종 이틀 뒤 사고 지점에서 약 1km 떨어진 버스정류장 인근 맨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관계자는 "체중이 적은 여성이라 급류에 휩쓸려 더 멀리 떠내려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수도권 일대에 내린 폭우로 인해 서울에서 발생한 실종자 4명 중 3명이 숨졌다.

서초동 릿타워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된 50대 남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해당 건물 지하 3층에서 배수 작업 등 수색을 진행 중이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