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분기 영업이익 2천113억 달성…전년比 123%↑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화물 사업 호조 지속 및 국제선 운항재개 확대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화물 사업 호조와 국제선 운항재개 확대 등에 힘입어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3% 증가한 2천113억원을 기록하며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갔다. 사진은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12일 별도기준 올해 2분기 매출액 1조4천100억원, 영업이익 2천113억원, 당기순손실 915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화물 사업 호조 지속과 국제선 운항재개 확대에 따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늘어났고, 영업이익은 123% 증가했다. 환율 영향에 따른 외화환산손실로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2분기 화물 사업 매출은 8천183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유럽, 동남아, 중국 노선 등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 20%, 51% 증가해 실적을 견인했다.

주요 운송품목은 ▲ 전자기계 및 기계부품 ▲ 반도체 및 제조장비 ▲ 자동차 및 부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및 T50 고등훈련기 전세기 수송 유치, 경유지 조정 등 탄력적 노선 운영을 통한 공급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했다.

여객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국제선459%, 국내선 59% 증가해 5천43억을 기록했다. 국내외 출입국 규제 완화 및 여행 수요 회복세에 따라 국제 여객 공급을 점진적으로 확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유럽, 미주, 동남아 노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천121%, 523%, 525% 증가하는 등 장거리 및 동남아 노선 중심으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아시아나항공은 파리, 로마, 하와이 운항재개 등 국제선 운항을 전분기 대비 주 39회 확대해 수요 동향에 적극 대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하반기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물 수요를 사전 확보하고 공급 최적화를 위한 운항 스케줄 재검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여객 수요가 견조한 노선을 중심으로 지속 증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화물 사업이 버팀목이 된 가운데 국제 여객 사업이 점진적으로 회복됨에 따라 2분기 호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안전운항, 효율적 기재 운영 및 노선 관리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