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문수구장서 롯데 홈 경기 개최 9월 6~7일 KIA전 편성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홈 경기 개최 장소가 변경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롯데의 내달 홈 2경기 편성을 변경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경기는 9월 6일부터 7일까지 사직구장에서 열릴 예정인 롯데와 KIA 타이거즈 2연전이다. 롯데-KIA의 해당 2연전은 울산 문수구장(이하 문수구장)에서 치러지게 됐다.

문수구장은 지난 2014년 3월 개장했다. 롯데가 사직구장과 함께 문수구장을 제2홈 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가 사직구장에 이어 제2홈 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울산 문수구장에서 오는 9월 6~7일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가 편성됐다. 사진은 지난 2018 KBO리그 올스타전이 열린 문수구장에서 진행된 퓨처스(2군)리그 올스타전에 앞서 열린 팬 사인회에 참석한 롯데 한동희가 어린이 팬과 만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그해 3월 22일부터 23일까지 한화 이글스와 시범경기가 처음으로 열렸고 KBO리그 정규시즌 경기로는 4월 4일부터 6일까지 삼성 라이온즈와 3연전이 처음으로 편성됐다.

2018년 KBO리그 올스타전도 문수구장에서 개최됐다. 문수구장에서 가장 최근 열린 롯데 홈 경기는 2019년 8월 28일 LG 트윈스전이다.

2020년과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문수구장에서 롯데 홈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울산 야구팬들에게는 3년 만에 롯데 홈 경기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