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비텍, 2Q 매출 117억…”하반기 턴어라운드 기대”


ISI사업 하반기 입찰 공략·항공사업 실적개선 전망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오르비텍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1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8.8%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68억원, 당기순손실 74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오르비텍은 원자력 관련시설의 유지관리·검사, 방사성폐기물 관리·처리 사업과 항공기 정밀부품 제조 사업을 주로 영위하고 있다.

오르비텍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1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8.8% 감소했다고 12일 발표했다.[사진=오르비텍]

오르비텍 관계자는 “지난 해 매출의 23%를 차지하던 ISI사업부문의 상반기 실적이 부진했다”며 “또한 신기술사업금융을 영위하는 자회사가 보유한 투자자산의 평가손실 약 50억원이 반영돼 상반기 수익성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앞으로 턴어라운드를 이끌 항공사업부문은 매출 회복세를 이어갔다. 항공사업본부 매출액은 2분기에만 전년 동기대비 256.9% 증가한 5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부터 실적 개선 흐름에 올라선 항공사업부문은 1분기 턴어라운드 이후 상반기에만 100억원 이상의 매출액과 1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완제기 제조사 보잉(Boeing)의 주력 기종에 사용되는 구조물을 제조하고 있다”며 “격벽(Bulkhead)을 포함해 리어 스파(Rear Spar), 잭 스크류(Jack Screw) 등 항공기에 들어가는 약 1천여개의 다양한 부품들을 제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중단됐던 보잉 787기의 인도가 재개됨에 따라 향후 부품 수요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오비트파트너스 일부 투자자산의 수익 실현이 예상되는 만큼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르비텍은 원자력·ISI사업부문의 턴어라운드도 기대한다. 올해 하반기 관련 사업 부문의 대형 용역들의 입찰이 예정됐다. 내부에선 참여 시장 확대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는 만큼 원자력 사업 분야에서의 중장기적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