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영 "이효리 백업 댄서 오디션 합격...연기 위해 관둬"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최윤영이 이효리 백업 댄서가 될 뻔한 사연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최윤영이 출연했다.

이날 허영만은 최윤영에게 "이효리 씨 백업 댄서 할 뻔했다고 하던데"라고 말을 꺼냈고, 최윤영은 "제가 춤 추는 걸 좋아해서 대학교 들어가서 이효리 백업 댄서 공고를 보고 오디션을 봤는데 됐다"고 말했다.

백반기행 [사진=TV조선 캡처]

이어 "연기랑 같이 할 수 없어서. 춤의 길은 여기까지다 하고 다시 연기를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허영만은 "그 끼를 주체할 수 없었을 텐데 요즘도 춤 추냐"고 물었고, 최윤영은 "요즘에도 집에서 춘다. 노래만 나오면 가만히 못 있는 편이다"라며 춤 실력을 선보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