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마스크 벗고 '거리두기' 해제…시설 운영도 정상화


다만 국경지역 등에서는 조치 유지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해소를 선언한 후 전방과 국경지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각종 시설 운영을 정상화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나라의 모든 지역들이 방역 안전지대로 확고히 전환되고 국가적인 방역 등급이 하향 조정된 데 맞게 전연(전방)과 국경 지역의 시, 군들을 제외한 모든 지역들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해제됐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11일 보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방역 및 보건부문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사진=뉴시스]

또 "국가적인 답사와 참관, 휴양과 요양, 관광 등이 정상화되고 전연·국경지역의 시·군을 제외한 모든 지역들에서 방역학적 거리두기, 상업, 급양 및 편의봉사 시설들의 운영시간 제한조치 등이 해제됐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4월말 코로나19가 확산된 이후 식당·카페 등에 영업시간과 사적 모임 인원수를 제한했던 남측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슷한 조치를 취해왔다.

다만 북한이 코로나19 유입경로라고 주장해온 남측 접경지역과 중국 등과의 국경지역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나 거리두기·시설 운영시간 제한조치 등을 없애지 않기로 했다.

통신은 국경·전방·해안·해상 등 "악성비루스(바이러스)의 유입공간이 될 수 있는 위험지역들에서의 방역상황 관리와 함께 다중 봉쇄 장벽의 방어능력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하고 있다"라며 "방역지침과 규율을 어기는 현상들에 대한 조직적, 행정적, 법적통제의 도수(수위)를 계속 확고히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특히 수입 물자 취급 장소 등 방역학적 위험성이 내재돼 있는 지역과 장소들에서 마스크 착용의 의무화와 소독을 비롯한 방역 조치들이 일관하게 유지되도록 요구성을 보다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위기 해소를 선언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를 91일 만에 '정상방역체계'로 완화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