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근대 인문기행 해설사 양성 기반교육’ 운영 시작


수원시 복합문화공간 ‘111CM’에서 개강…8~9월 6회에 걸쳐 교육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 수원특례시가 13일 수원시 복합문화공간 ‘111CM’(일일일커뮤니티)에서 ‘수원 근대 인문기행 해설사 양성 기반교육’ 개강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개강식은 ‘수원 근대 인문기행’ 해설사 양성 교육 소개, 교육 일정·내용 안내 등으로 진행됐다. 교육 수강생 23명,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을 비롯한 공직자 등이 참석했다.

수원시 복합문화공간 ‘111CM’에서 열린 ‘수원 근대 인문기행 해설사 양성 기반교육’에서수강생들이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수원특례시]

이번 교육은 수원지역에 산재한 근대역사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로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북(4권)’을 활용해 이론 교육·현장 답사를 진행한다. 교동·수원화성·수원천·서둔동 등 4개 권역의 문화 자원과 공간을 소개한다.

수원박물관 학예사 등이 이날부터 내달 24일까지 수원시 복합문화공간 ‘111CM’(일일일커뮤니티) 등에서 매주 토요일(오전 10시~오후 1시) 6회에 걸쳐 교육한다.

교육은 ▲학예사가 들려주는 수원 근대 인문기행 ▲신작로, 근대를 걷다 ▲사통팔달(四通八達)의 길을 걷다 ▲대한독립의 길을 걷다 ▲농업혁명의 길을 걷다 ▲여행작가의 수원 근대 인문기행 이야기 등을 주제로 다룬다.

수원특례시 관계자는 “이번 교육은 수원인문기행 특구 지정에 따라 수원시의 근대 역사문화를 핵심 콘텐츠로 한 탐방로를 조성하고, 시민들을 위한 근대 인문기행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인문도시 수원’의 이야기를 시민과 함께 나누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