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현장서 한다는 말이…최춘식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돼"


김성원은 사과·윤리위 회부 검토, 최춘식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대국민 사과를 한 가운데, 같은 당 최춘식 의원 역시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된다"는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두 국회의원은 경기 북부 지역인 동두천·연천과 포천·가평을 지역구로 가졌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울 사당동 수해복구 현장에서 '소양강 댐' 발언을 했던 최춘식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지역구의 지리적 특성을 언급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최 의원은 '소양감 댐' 발언 당시 권성동 원내대표가 "거긴 괜찮아요"라고 묻자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말했었다.

최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라는 비판이 제기됐고, 최 의원 측은 입장문을 통해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