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PK 권리당원 투표 '압승'…누적 투표율 74.59% [상보]


정청래·고민정, 최고위원 양강 구도…'친명계' 강세도 굳어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PK(부산·울산·경남) 권리당원 투표 결과에서도 압승을 거두며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 기조를 굳혔다. 이날까지 누적 득표율은 74.59%다.

도종환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항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부산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이 후보는 울산에서 77.61%(4천388표), 경남에서 75.53%(1만342표), 부산에서 73.69%(8천447표)를 득표했다.

당대표 선거 경쟁자인 박용진 의원은 울산·경남·부산에서 각각 18.40%(1천64표)·20.06%(2천746표)·21.93%(2천514표)를 득표했으며, 강훈식 의원은 3.99%(231표)·4.41%(604표)· 4.38%(502표)라는 결과를 얻었다. 이날까지 박 의원과 강 의원을 누적 득표율은 각각 20.70%(1만5천712표), 4.71%(3천576표)다.

최고위원 후보자 투표에서는 정청래·고민정 의원의 양강 구도와 친명계 의원들의 강세가 굳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부터), 강훈식,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날까지 정 의원의 누적 득표율은 28.44%(4만3천178표), 고 의원은 21.77%(3만3천56표)로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친명계(친이재명계) 박찬대·장경태·서영교 의원이 11.66%(1만7천704표)·10.93%(1만6천600표)·10.33%(1만5천686표)의 성적을 얻어 당선권인 5위 안에 들었다.

비명계(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윤영찬·고영인·송갑석 의원은 8.05%(1만2천214표)·4.81%(7천299표)·4.01%(6천81표)를 얻었다.

민주당 PK 권리당원들은 지난 10일에 온라인 투표를, 11일부터 양일간에는 ARS투표를 진행했다. 울산 투표율은 39.63%(1만4천591명 중 5천783명 투표), 경남 투표율은 39.99%(3만4천235명 중 1만3천692명 투표), 부산 투표율은 50.07%(2만2천894명 중 1만1천463명 투표)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