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리누, 이찬원도 놀란 상금 사냥꾼 "트로피만 몇 백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리누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소원을 이뤘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568회는 아티스트 송골매 편으로, 38년 만에 뭉친 배철수와 구창모가 출연했다. 부활, 박기영, 김영호&리누, 김호영, 몽니, 니콜, 문수진, 사거리 그오빠, 신승태, 라포엠이 출격했다.

'불후의 명곡'에 김영호와 리누가 출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김영호와 리누는 박기영, 문수진, 라포엠에 이어 네 번째로 무대에 오르게 됏다.

'보이스킹' 우승자인 리누는 '상금 사냥꾼'이라는 별명에 대해 "전국 가요제를 다 돌아다니면서 트로피를 탔다"라며 트로피만 몇 백개는 있다고 해 이찬원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김영호는 "이 친구 위주로 편곡을 몰아줬다. 너무 높아서 부르다가 목이 찢어질 뻔했다. 음이탈이 나올 수 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 출연이 소원이라고 밝힌 바 있는 리누는 우승에 대한 바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영호 역시 "오직 우승"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전했다. 두 사람은 '모두 다 사랑하리'를 열창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