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테일러 존슨 "'어벤져스' 때부터 韓 오고 싶었다, 삼계탕 맛있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애런 테일러 존슨이 영화 '불릿 트레인'으로 내한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영화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18일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영 속 귀국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애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소니픽쳐스]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등으로 국내 관객에게 친숙한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 내한을 통해 한국 팬들과 설레는 첫 만남을 가진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메이징한 경험"이라며 "한국에서 좋은 시간 보내고 있다.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했는데 너무 기대된다. 블록버스터 영화를 여러분께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 오게 되서 기대가 되고 신난다. 항상 한국에 오고 싶었다. '어벤져스' 영화를 봤을 때 그 때부터 한국에 오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제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영화를 선보이게 되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 음식을 줄줄이 꿰며 흥미를 드러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제 한국에 도착해서 아주 훌륭한 음식을 먹으러 갔다. 삼계탕 집을 갔다. 삼계탕. 깍두기를 먹었다. 너무 맛있었다"라며 "오늘 저녁에는 한국 삼겹살과 한우를 먹으러 간다.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길었으면 좋았을텐데 짧은 시간에 방문하게 되서 아쉽다. 광화문도 있고 한국 가옥 양식도 멋있다"라고 한국 관광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다음 영화로 한국에 오고 싶다. '더헌트'라는 영화인데, 마블 코믹스로서 소니가 제작한 영화다. 런던에서 촬영을 마무리 했다. 아주 훌륭하고 거대한 서사라 흥미를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날 오후 서울 한 멀티플렉스 극장에서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팬들과 직접 만나고 소통하며 시간을 보낸다.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