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믿고 보는 브래드 피트"…'불릿 트레인', 韓 관객 홀릴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영화 '불릿 트레인'으로 한국을 찾았다. 영화 '불릿 트레인'으로 한국 관객들을 만나는 설렘부터 "삼겹살을 먹겠다"며 한국 음식에 대한 기대감까지 한껏 드러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영화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18일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영 속 귀국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소니픽쳐스]

브래드 피트는 8년 만의 4번째 공식 내한이며, 애런 테일러 존슨은 첫번째 공식 내한이다. 두 사람은 지난 18일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영 속 귀국했다.

'빵형' 이라는 국내 한정 별명을 얻을 정도로 한국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온 브래드 피트는 직접 스케줄을 조정하며 네 번째 내한을 성사시켰다.

간담회에 앞서 '복주머니' 형태로 생긴 케이크를 선물 받은 브래드피트는 "복을 좋아한다"라며 장난기 넘치는 표정을 지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복주머니 케이크를 선물 받았다. [사진=소니픽쳐스]

브래드 피트는 "한국에 다시 오게 돼 너무나 기쁘다. 영화 때문이 아니라 한국 음식을 먹으려고 돌아왔다. 한국 음식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코로나19 시국에 촬영했는데 한국 관객들에게 영화를 보여드리게 돼 기쁘다"고 한국 방문 소감을 전했다.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등으로 국내 관객에게 친숙한 애런 테일러 존슨은 꼭 한국에 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메이징한 경험"이라며 "한국에서 좋은 시간 보내고 있다.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했는데 너무 기대된다. 블록버스터 영화를 여러분께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첫 내한 소감을 말했다.

그는 "한국에 오게 되서 기대가 되고 신난다. 항상 한국에 오고 싶었다. '어벤져스' 영화를 봤을 때 그 때부터 한국에 오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제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영화를 선보이게 되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 음식을 줄줄이 꿰어 눈길을 끌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제 한국에 도착해서 아주 훌륭한 음식을 먹으러 갔다. 삼계탕 집을 갔다. 삼계탕. 깍두기를 먹었다. 너무 맛있었다"라며 "오늘 저녁에는 한국 삼겹살과 한우를 먹으러 간다.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소니픽쳐스]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브래드피트는 "일곱명의 소시오패스가 하나의 기차에서 만나게 된다. 어떠한 사건들이 있은 후에 공통의 사건을 겪은 후에 모인다. 소시오패스들이 모이는 것이다. 배우들이 훌륭한 연기를 했고 여름에 걸맞는 멋진 영화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브래드 피트는 오랜 기간 함께 해온 데이비드 리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먼저 드러냈다.

브래드 피트는 "저는 그 전에 이러한 액션을 해본 적이 없다. 데이비드 리치 감독은 오래된 동료이자 친구이고, '파이트 클럽'에서는 스턴트 더블이었다. 이후에 감독이 됐다. 자기만의 언어를 가진 감독"이라며 "스턴트가 감독으로 성장하는 건 흔치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성룡, 찰리 채플린을 존경한다. 그분들을 벤치마킹을 했다. 영화를 통해 그분들에게 우리들의 동경과 존경을 표현하려고 했다. 데이비드 리치 감독도 마찬가지고, 그렇게 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스턴트 더블에서 감독이 된 데이비드 리치의 독특한 이력을 이야기 한 브래드 피트는 "배우와 스턴트 더블의 관계는 사실 스턴트 대역이 배우가 연기를 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다. 감독님은 영화 총괄 책임자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비전을 표현하면서도 전달해야 한다"며 "이전에는 제가 상사였다면 지금은 데이빗 리치 감독이 저의 상사가 됐다. 스턴트 더블로 시작해서 굉장히 주목 받는 감독으로 거듭나기 쉽지 않다. 특별한 관계를 이어가는 게 기쁘다"며 웃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애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소니픽쳐스]

애런 테일러 존슨도 "브래드피트를 칭찬하고 싶다. 브래드 피트와 (데이비드 레이치) 감독의 우정과 관계를 돌아봤을 때 우리를 돌아보게 만드는 엄청난 에너지가 있고, 시너지가 있다. 하나의 가족으로 챙기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촬영장에) 일하러 가는 거지만 출근이 아니라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러 갔다"라고 훈훈했던 분위기를 이야기 했다.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의 액션신과 케미도 주목할 만한 요소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브래드 피트에 대해 "레전드이고 전설이고 멘토였다. 좋은 문화로서 잘 챙겨줬다. 액션도 정말 많은 신과 결투가 있었는데, 그런 액션신을 브래드피트와 파트너로서 참여하게 돼서 영광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브래드 피트도 "애런은 저희가 예전부터 주목하고 있었다.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고 매 캐릭터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크리스찬베일에 비견할 정도로 뛰어난 배우라고 생각한다. 저보다 더 뛰어난 연기력을 갖고 있는 동료 배우"라고 화답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또 "놀랄만한 액션신이 있다. 할리우드 배우들이 카에오로 온다. 우리도 모르고 만났는데 여러분도 놀랄 것"이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불릿 트레인'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두 사람은 한국 관객들에게 영화에 대한 애정 어린 당부를 전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 브래드 피트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소니픽쳐스]

브래드 피트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으면 한다. 펜데믹을 겪으면서 락다운이 온 사람들도 있다. 내면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고, 각자 가지고 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 고민해보는 시간이었다. 인생이 길지 않고 스스로 원하는 방식으로 그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라며 "그 힘든 시간을 모두 함께 겪었던 것처럼, 영화를 보면서 그 즐거운 시간 가졌으면 좋겠다"고 메시지를 던졌다.

애런 테일런 존슨은 "절대로 놓치면 안된다. 다같이 가서 보면 너무 재미있을 것이다.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가 꽉 차있다 스릴러, 액션 모든 요소를 갖고 있다. 브래드피트가 출연한 영화인만큼 믿고 보셔도 된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서울 한 멀티플렉스 극장에서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팬들과 직접 만나고 소통하며 시간을 보낸다. 영화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