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추석 앞두고 9500억원 납품대급 조기지급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G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9천5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주요 계열사는 총 9천5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대금을 예정일보다 최대 12일 앞당겨 추석 전에 조기 지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추석 명절을 맞아 원자재 대금 결제,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수요가 일시적으로 몰리는 중소 협력사들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다.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사진=서민지 기자]

LG전자는 최근 대한적십자사에 양문형 냉장고, 세탁기, 이동식 에어컨 각각 100대씩 총 300대 규모의 생활가전을 기탁했다. 이달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LG화학은 나주공장 인근 노인복지회관에 생필품을 전달하고 사업장별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LG디스플레이는 파주 사업장 인근 지역 농가로부터 쌀 700포대(10kg)를 구입해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며, 구미 사업장에서도 지역 소외계층 600여 세대에 명절 선물을 전달한다.

LG 관계자는 "납품대금 조기지급, 상생결제시스템 확대 등 협력사에 도움이 되는 상생 활동을 지속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