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美타파스+래디쉬 전략적 합병…타파스엔터 출범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스토리 IP 전진기지인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가 지난 1일 전략적 합병을 완료하고 타파스엔터테인먼트로 새출범했다.

회사 측은 북미 웹툰 플랫폼 타파스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우시아월드 사이의 유기적인 IP 시너지로 현지 웹툰, 웹소설 시장 성장세에 드라이브를 걸고 스토리 IP 거점인 본사와 타파스엔터테인먼트 간 긴밀한 파이프라인 구축으로 글로벌 K웹툰 흥행세에 불을 붙인다는 목표다.

앞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 타파스와 래디쉬, 래디쉬 자회사인 우시아월드를 하나로 아우르는 합병 법인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으로 북미에서 '글로벌 슈퍼 IP 발굴 기지'와 'K웹툰 전초 기지' 두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글로벌 슈퍼 IP 발굴의 시작은 '미국판 노블코믹스'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노블코믹스는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또 한 번 히트시키면서 국내 웹툰, 웹소설 시장의 커다란 성장을 이끈 비즈니스 모델(BM)로 꼽힌다.

합병 이전에도 누적 조회 수 2천만회를 기록한 '끝이 아닌 시작(The Beginning After The End)' 등 인기 노블코믹스를 선보여온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강력한 웹소설 IP를 다수 보유한 래디쉬와 우시아월드의 결합으로 더 공격적인 노블코믹스를 펼칠 기반을 갖췄다. 타파스엔터테인먼트는 이를 토대로 노블코믹스를 적극적으로 론칭, 글로벌 IP 발굴에 힘쓸 계획이다.

10만여명 규모의 타파스, 래디쉬 현지 창작자 커뮤니티와 협업도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북미 최고의 'IP 스펙트럼'을 갖춘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비전으로, 현지 창작자들과 유수의 IP들을 만들어가는 한편 현지 인기 작가들과의 굵직한 차기작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1만여개의 오리지널 IP를 갖춘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타파스엔터테인먼트를 전진 기지로 'K웹툰' 흥행세 역시 이끌어 나간다. 이미 현지는 1% 미만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IP가 타파스 전체 매출의 70%를 견인할 정도로 웹툰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같은 기세에 불을 붙이기 위해 김창원 전 타파스 미디어 대표와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사업부문 대표가 타파스엔터테인먼트 공동 대표를 맡았다.

김창원 대표는 "이번 합병으로 북미의 가장 프리미엄한 디지털 스토리텔링 플랫폼인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가 한 데 모이게 됐다"며 "이를 통해 확보한 북미 현지 내 최고 수준의 스토리 IP 스펙트럼과 대규모 현지 창작자 협업은 글로벌 독자 규모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북미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맞물려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종철 대표는 "'기다리면 무료' BM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웹툰들이 북미에서 흥행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듯이 타파스엔터테인먼트 출범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역량을 북미에서 본격적으로 펼쳐나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북미 현지와의 긴밀한 협업과 IP 파이프라인 구축, 양사의 운영 노하우 공유로 북미 K웹툰 비즈니스 확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