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뚜껑·비빔면도 오른다…팔도, 라면가 평균 9.8% 인상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팔도가 10월 1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9.8% 인상한다고 7일 밝혔다.

인상 품목은 팔도비빔면, 왕뚜껑, 틈새라면 등 라면 12개 브랜드다.

팔도 CI. [사진=팔도]

주요 제품의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 팔도비빔면 9.8%, 왕뚜껑 11.0%, 틈새라면빨계떡 9.9% 등이다. 유통점에 따라 실제 판매가격은 다를 수 있다.

팔도 관계자는 "원부자재와 물류비,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제조 원가 압박이 심화 되었다"며 "소비자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