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ESG 자문위원회 출범 "ESG 경영 실행력 높일 것"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두산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ESG 자문위원회'를 출범했다.

두산은 22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문홍성 사장과 ESG 분과별 담당 임원, 자문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ESG 자문위원회'를 열고 자문위원을 위촉했다.

22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제1차 두산 ESG 자문위원회'가 개최됐다. 두산 문홍성 사장(왼쪽 다섯째)을 비롯해 안완기 ESG자문위원장(왼쪽 여섯째), 자문위원 및 임직원들이 위촉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

ESG 자문위원회는 두산 ESG위원회의 자문기구로서, ESG 목표와 과제, 이행 수준을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발굴하는 실질적인 전략을 자문한다. 자문위원들은 두산의 사업에 기반한 ESG 기회와 위기를 분석하고, 비즈니스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언하고 의견을 나누게 된다.

두산 ESG 자문위원회는 ESG 경영 전반을 비롯해 지속가능투자, 인권, 다양성,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공급망ESG와 공정거래, 컴플라이언스 등 ESG 영역의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7명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됐다. 안완기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문홍성 두산 사장은 "ESG 경영을 위한 합리적인 의사결정과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거버넌스로서 자문위원회를 운영하겠다"면서 "비즈니스 통합의 ESG 경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전문가의 통찰과 제언을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두산은 분기별로 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논의사항을 임직원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에게 이메일과 ESG보고서 등으로 공유할 방침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