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아들 윤후, 헬스에 꽂혀...추성훈에 무조건 충성할 것"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윤민수가 아들 윤후의 근황을 전했다.

24일 첫방송된 tvN '이젠 날 따라와'에서는 이종혁, 이동국, 윤민수, 추성훈의 근황 토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종혁은 "아이들이 더 크면 솔직히 여행이 쉽지 않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젠 날 따라와 [사진=tvN 캡처]

추성훈은 딸 사랑이 사춘기에 접어들었다며 "죽겠다. 진짜"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이종혁은 "아이가 중학교 가면서 그렇게 대화가 많은 편이 아니다. 방에서 문 닫고 게임한다. 전형적인 일반 중학생이다"고 말했다.

윤민수는 "윤후는 헬스로 몸 만드는 거에 꽂혔다. 추성훈 아저씨 만난다고 난리 났다. 아마 무조건 충성할 거다. 정말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 윤민수는 "윤후 MBTI가 INFJ다. 친해지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고, 이종혁은 "우리 아들은 독보적 외향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