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국감] 외통위 또 정회… 尹 '비속어 논란' 영상 재생 공방


국회 외통위 여야 간사인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국감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영상을 재생하는 것을 두고 여야 의견 차이로 감사가 중지되자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가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파행했다. 오전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의 국감 출석 여부, 오후에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 영상 재생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가 강력 충돌하면서 정회했다.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국감은 민주당의 박 장관 퇴장 및 사퇴 요구에 국민의힘이 반발하면서 의사진행발언만 이어가다 30여분 만에 정회했다. 민주당이 박 장관에 현안질의를 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선회하면서 국감은 오후 2시 10분께 가까스로 속개됐다.

하지만 현안질의에 들어가기 앞서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영상 재생을 요구하면서 또다시 분위기가 얼어붙었다.

김홍걸 민주당 의원은 "오전에 저희 보좌관이 질의 때 사용할 영상에 대해 행정실 협조를 구했는데 위원장 동의가 있어야 틀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며 "이 영상은 이미 일반에 공개됐다. 윤 대통령 미국 순방 때 영상이다. 김은혜 홍보수석이 '두 번 세 번 자세히 들어달라, 다시 들어봐라'했던 영상인데 그걸 못 틀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질의를 위해 영상을 틀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경협 의원도 "관례적으로 모든 국감 때 질의 당시에는 PPT(파워포인트)든 영상이든 다 틀면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재옥 외통위원장은 "그 영상, 특히 음성은 여야 간사 간 합의가 되면 상영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과잉 규제"라며 "음성을 틀어줬다고 회의 진행에 방해될 게 뭐가 있나. 협의 사항이 아니고 위원장이 과도하게 개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병석 민주당 의원도 "본회의장에서 영상은 틀 수 있지만 소리는 안 들리게 한다. 하지만 상임위에서는 영상과 소리를 같이 트는 게 관례"라고 주장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외통위 여당 간사인 김석기 의원은 "(국감에서) 영상은 틀어도 소리는 안 나왔다고 한다. 지금 확인한 결과가 그렇다"고 반박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국감을 한 두번 한 것도 아니고, 저도 옛날에 영상 튼 적이 있는데 그때 여야 간사와 위원장 허가를 받은 적이 없다"며 "그 영상의 경우는 자막이 논쟁이 된 건데 영상을 안 틀면 자막만 나가는데 더 안 좋으신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영상을 두고 논쟁하는 것인지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며 "이미 온라인상에서 5,6백만명이 본 영상인데 국감장에서만 틀지 말라는 것이 말이 되나"라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고성도 오갔다. 조정식 민주당 의원은 "의원의 의정, 국감 활동에서 영상 트는 걸 여야 간사가 사전에 보고 판단하겠다? 사전 검열한다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도 "이것(영상 재생)을 미루면 위원회의 발언 기회를 사실상 제한하는 행위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제한할 의사는 추호도 없지만 여야 간 입장 차가 있기 때문에 논의해달라는 취지"라고 답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이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며 "합의할 문제가 아니라니까"라고 소리치자 윤 위원장은 정회를 선언했다. 오후 국감이 속개된 지 약 40여분 만이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