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총장, 대통령실에 문자 논란… 野 "정치감사 배후 드러나"


이관섭 수석에 "해명자료 나갑니다"… 대통령실 "단순 문의"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서울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보도와 관련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언론대응 방향을 보고하는 듯한 문자 메시지가 5일 언론에 포착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감사 배후가 대통령실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반발했다. 대통령실은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대목이 없는 단순 문의"라고 선을 그었다.

유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이 수석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내용이다. 이 내용의 유 사무총장 휴대전화 화면이 한 언론의 카메라에 담겼다.

유 사무총장과 이 수석의 문자가 논란이 되자 감사원은 기자들에게 "오늘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해 감사가 절차 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보도는 감사원의 서해 사건 감사가 감사위원회의 감사계획 사전 의결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각종 조사권한을 행사, 직권남용 소지가 있다는 내용이 골자다. 감사원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헌법상 독립기관인 감사원의 '2인자'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수석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한 데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특히 감사원이 '서해 사건'과 관련해 최근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것을 연계해 대통령실과 감사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감사원 정치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유 사무총장과 이 수석의 문자는 감사원 감사가 대통령실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감사임을 명백하게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실이 국정무능, 인사, 외교 참사 등 총체적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철저히 기획된 정치감사를 진두지휘한 것"이라며 "끊임없이 전 정부 정책과 인사들을 물고 뜯더니 끝내 문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냥하며 사냥개 역을 자처하던 감사원의 목줄을 쥔 이가 누구인지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해당 문자는 정치적으로 해석될 여지가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감사원이 적법절차를 준수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이 수석이) 단순 문의한 것"이라며 "문자 내용을 보면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