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헤결' 박해일·탕웨이, 부일영화상 남녀주연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헤어질 결심'으로 부일영화상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배우 박해일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박해일과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으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박해일은 "부일영화상은 배우로서 첫 수상이다. 감사하다"라고 운을 뗐다.

또 박해일은 "새 작품 촬영 들어간 박찬욱 감독님 많이 수척해보이셨는데 감사드리고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 탕웨이, 고경표, 이정현, 김신영 등 많은 배우들과 상을 공유하고 싶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박해일은 "연달아 개봉을 하다 보니까 '한산' 얘기를 안 할 수가 없다. 함께 한 배우들 고생했다"라며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여우주연상 주인공인 탕웨이는 영상을 통해 "감사의 말씀 드린다. 이번 영화에 참여하게 해주신 박찬욱 감독님, 최고의 대본을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 박해일 배우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정말 많이 만들어주셨다. 아직 제 휴대전화에 저장되어 있다"라며 "한국 팬분들의 지지에 감사드린다. 영화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